[2009/6/7] 승봉도의 둘째날 4x4家族

전날 승봉도에서의 잊을 수 없는 바베큐를 먹고,
다음날 아침에 혼자 일찍 일어났습니다. 5시반쯤 일어나서
마을 산책을 나섰고, 한시간 반을 걸어 섬 3/2 정도를 돌아보았습니다.
아침을 먹고는 다시 가은이 아빠랑 숲속 산책로를 비롯하여 다시 마을 일주를 나섰고
돌아오면서는 섬에서 출발하는 배편을 알아보았습니다.
전날 표 사느라 고생했던 기억이 새삼스러웠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이 벌써 십여명 줄을 서고 있었고, 배편은 오후 1시와 4시에 출발한다 했습니다.
처음에는 차가 없으니 4시배로 출발할까 했으나 미리 사두고 고생스럽지 않게
출발하자는 의미에서 1시배로 끊어 놓았습니다.
예약하고 숙소로 가니 아이들은 또 이일레 해수욕장에서 놀고 있었습니다.
1시 배를 탔는데 역시나 탔던 때와 동일하게 사람과 차가 가득차 있었습니다.
역시나 제일 높은 데크에 자리를 잡고 갈매기 사진을 찍을 수 있었습니다.
도착해서는 차를 다시 타는데 꽤 시간이 흘렀고,
오이도에 도착하여 가은이 아빠의 단골집에서 맛있는 칼국수를 먹고 헤어졌습니다.
이번에는 4x4가 아닌 2x4 두가족의 여행이었지만 재미있는 여행이었습니다.

숙소 바로 옆에 있던 성당~ 작지만 엄숙한 분위기가 느껴졌습니다

한편, 새벽의 이일레는 안개와 더불어 이슬비가 내리고 있었습니다

한편 목섬 쪽으로 가는 메인 도로로 가면서 발견한 장미들

몇년전에는 없었던 산림욕장이 새로 생겼습니다

범상치 않은 소나무의 기운이 느껴지는 초입

날이 좋아서 전망이 좋아도 좋았겠지만 이슬비의 이런 광경도 범상치 않은 숲속 기운을 느끼기에 충분했습니다

해발 160미터의 당산 정상 거의 근처에 있던 정자

아침을 먹고 단체사진~

아주 자연스러운 가족 사진을 찍어주어서 고맙습니다

배를 기다리는 동안...

배에 오릅니다~

3층 데크에 자리를 잡고는 앞에서 오는 바람을 자리로 막느라...

내가 먼저~

누가 새우깡을 줄까나...

독사진

부리 끝이 왜 빨간색일까요?

바람을 가르며...

싱크로나이즈

무엇을 보실까나?

한편 목적지에 거의 도착할 무렵

천명도 더 될법한 사람들이 어떻게 다 탓을까 싶을 정도로 사람이 많았습니다

한편 현서는 내리기 싫은가...

오이도 풍차집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칼국수 먹고 나오면서 그집 앞에 있던 게가 바바이를 해 줍니다

덧글

  • clockwiz 2009/08/09 02:04 # 답글

    가을에는 강원도 쪽으로 한번 가보기로 하자. 지난봄 추암을 한번 놓쳤었잖아..
  • 지훈현서아빠 2009/08/10 12:36 #

    그래 나도 기대된다... ^^
댓글 입력 영역

구글애드텍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