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7/13] 우백회 초복 닭잡아 먹은날 우백회

올해 2013년 초복날은 토요일 이었습니다.
몇달 전부터 예약되어 있었던 JS님의 본가에서 닭잡아 먹자는
약속이 있으셨습니다.

아침 7시경 분당에서 차3대가 출발하여 오전 8:45 경에 화서IC를 나와
상주 화령시장에서 수박 및 삼계탕에 넣을 재료를 준비하여 JS 님 본가에
갔습니다. 이미 아버님께서 새벽에 뛰어다니던 닭을 여러마리 잡으셔서
마을회관 정자 옆에 준비를 해 주셨네요.
덕분에 시간을 절약하고 잘 먹을 수 있었습니다.
찹쌀1킬로를 하나만 넣으면 될 것을 두 개를 다 넣는 바람에
나중에 죽 먹느라 고생을 ... ^^

먹다가 소화시킬겸 동네 한바퀴도 돌았습니다.
잘 먹고 저녁 때 쯤 다시 분당으로 돌아왔습니다.

서울에는 비가 온다고 하였는데,
상주는 마침 소나기만 잠깐 오다 말아 날은 좋았습니다.

이런 좋은 기회를 만들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장보러 들린 화령시장입니다.

과일도 사고...

이제는 별다방에 밀려 시골에서만 볼 수 있는 진짜 다방, 다실?

JS님을 잘 아시는 동네 상회에서 삼계탕 들어갈 식재료를 준비하였습니다.

이거 하나로 될까??

진다리 삼백 사랑채 옆마당에...

이렇게 씨암탉 다섯마리를 준비해 주시고... (저렇게 달걀이 들어간 것은 처음 봅니다...)

처음 계획인 닭 잡는 것 부터 했다가는 저녁에 먹을 뻔...

줄줄이~~

이 중, 뛰어놀던 다섯마리는 ...

오늘도 먹을거리의 불을 네모님이 책임져 주십니다~

닭 끓을 동안, 수박에...

막걸리로 건배를 하고~

동양술과 서양술을 한데 어울려서...

조리를 책임져주신 SP님~

부글 부글 부글... 냄새 쥑인다~ 하면서... ㅎㅎ

그나마 저는 캠핑용 소품을 준비하였습니다~

다들 심각하신 표정으로 "꾸우울꺽~~"

문제의 발단은 저 찹쌀이 두 개 있었다는 사실...

아직은 더 먹을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저것을 두 개를 다 넣고... (나중에는 저 만큼 다 죽이 되었습니다~ ^^)

We are full! ^^

동네 어른들께서 다들 근처 마실을 다녀와 주시는 바람에 주차도 편히 할 수 있었습니다~

먹다 먹다 죽은 놔두고 배 꺼지려고 동네 마실을 나섭니다~

평화로운 시골은 언제 보아도 엄마품 같습니다~

친구가 있어 더욱 좋다... 하시는~~ ^^

개망초 천국을 지나...

늦가을에 올리는데, 이 때 무척이나 더웠습니다...

예사롭지 않은 소나무 터널을 지나~~

나란히 나란히~~

우와~ 싶을 정도로 넝쿨의 승리!

빨간 고추 파란 고추가 나란히~

포도밭도 지나...

주인 허락하에 고추를 확인해 봅니다~

청원-상주간 고속도로를 옆으로 걸어갑니다~

하얀꽃

보라색 우산

잠깐의 오락...

뒷정리 후...

단체사진을 찍었습니다~


모두들 수고하셨고 감사했습니다. ^^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구글애드텍스트